스킵네비게이션

주메뉴 바로가기

서브메뉴 바로가기

본문 바로 가기 링크


송파구보건소 로고

송파보건소 주메뉴


송파보건소 서브 메뉴

정보광장

본문 시작

행복이 가득한 세상을 꿈꾸는 송파보건소

보건뉴스

송파구 보건소 소식란입니다.

용혈성요독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, 여름철에 특히 주의하세요! 게시물 상세보기
등록일 2017/07/14
제목 용혈성요독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, 여름철에 특히 주의하세요!
첨부파일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.hwp
내용 □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기석)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제1군 법정감염병인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으로 보고된 환자 443명*에 대한 역학적 특성을 분석했다고 밝혔다. * 확진환자 336명(75.8%), 의사환자 58명(13.1%), 병원체보유자 49명(11.1%) ○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은 병원성대장균의 일종인 장출혈성대장균(Enterohemorrhagic Escherichia coli, EHEC)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질환으로, 잠복기는 2일~10일(평균 3일~4일)이며, 임상증상은 발열·설사·혈변·구토·심한 경련성 복통 등이 주로 나타나며, 환자는 무증상에서부터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*으로 인한 사망까지 다양한 경과를 보인다. *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의 10% 이하에서 발생하며, 주요 임상양상은 용혈성 빈혈, 혈소판감소증, 급성 신부전임. □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발생추이는, ○ 2011~2016년 연간 평균 74명 수준으로 발생하였으며, 2014년에 111명까지 발생하여 예년에 비해 1.5배 많이 발생하였고, 이는 2014년 집단발생이 35건으로 예년 집단발생(연간 평균 14건)보다 2.4배 높은 것의 영향으로 보인다. ○ 환자는 매년 5월부터 8월까지 주로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였고, 지역별로는 광주 78명(17.6%), 서울 63명(14.2%), 대구 52명(11.7%), 경기 44명(9.9%)순으로 발생하였다.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‘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(붙임4)’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, ◇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◇ 음식은 익혀먹기 ◇ 물은 끓여 마시기 ◇ 채소,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◇ 위생적으로 조리하기(칼, 도마 조리 후 소독, 생선, 고기, 채소 등 도마 분리사용 등) ◇ 설사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조리하지 않기 ○ 특히, 식사 전에 반드시 음식이 완전히 익었는지 확인하고 복통·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.
이전내용보기다음내용보기 목록보기

송파보건소 주소